본문 바로가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

상임위원회

${menu3.title}

인쇄

제주지역 장애인 문화예술정책은?

제주문화누리포럼 제4차 정책토론회 개최

상임위원회 (입력일 : 2019-05-17)

제주지역 장애인 문화예술정책은?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위원장 이경용)가 주최하고,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연구모임 제주문화누리포럼(대표 김용범) 주관으로 “제주지역 장애인 문화예술정책의 현황과 과제”에 대한 정책토론회가 5월 16일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번 토론회는 (사)제주장애인인권포럼(대표 김성완)과 제주장애인문화예술센터(장 최희순)와 공동으로 주관하여 개최되는 제4차 정책토론회로서 장애예술 창작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지역사회의 역할을 짚어보는 자리로 마련되었다.

아직도 우리 사회는 장애를 복지적 태도, 특수 교육적 태도에 집중하고 있고, 문화예술분야에서 조차 비장애 중심적 예술지원들이 보편화된 상태이다. 이를 개선하기 위한 제도적, 사회적, 지원적인 면에서 성찰적 접근이 요구되고 있다.

이제 장애인 문화예술 활동은 단순히 장애 치유의 측면이 아니라, 사회 구성원의 하나로서 창의성과 다양성의 문화적 자원으로 인식하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예술로 어울려 사는 공동체 구성에서 검토되어져야 할 것이다.

제주에서 문화예술에 대한 예산이 2016년부터 1천억원 대를 넘기고 있으나, 장애 예술인 활동지원에 대해서는 사업비 증대도 없으며, 딱히 전문 장애예술인들을 위한 공간조성 조차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장애인문화예술인들이 창작 및 활동에 있어 사회적, 제도적 물리적 차별이 장애인들의 문화예술 활동에 걸림돌이 되고 있어 이에 대한 문화예술정책도 재검토되어질 필요가 있다.

발표자인 서울대학교 사회발전연구원 연구위원인 주윤정 박사는 “장애예술창작 활동과 지역사회의 역할”이란 주제로 장애예술은 관계론자적인 입장에서 파악해야 하며, 장애예술인들의 창작역량, 창작기반, 창작발신이 관계망이 구성될 수 있는 지역사회가 조성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화관광위원회 문종태 의원을 좌장으로 하고, 토론자로는 강득주(서울문화재단 서서울예술교육센터 매니저), 고희송(제주문화예술재단 문화예술사업본부장), 김남윤(제주특별자치도 문화정책과장), 박찬건(장애예술가), 송창헌(제주특별자치도 관광약자접근성안내센터 국장)이 참여해 제주 장애인문화예술정책의 발전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김용범 대표의원은 본 토론회 개최 이유를 “문화예술정책은 장애, 비장애를 떠나 누구나 향유하고 활동하며, 창작할 수 있는 기회제공이 중요하다. 하지만, 아직도 우리 문화예술계에서는 장애와 비장애의 구분, 지원 사업비의 규모의 차이, 창작 공간 제공의 문제 등 여러 가지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있다”고 하면서 “다름이 문화 창작을 진행하는데 있어 아무런 문제가 없음을 인지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정책지원이 필요하다”고 하면서 취지를 밝혔다.

본 포럼은 김용범 대표의원, 문종태 의원, 강성민 의원, 강철남 의원, 고태순 의원, 김장영 의원, 김황국 의원, 이경용 의원, 양영식 의원, 정민구 의원 등 총 10명의 의원이 활동하고 있다.

목록

콘텐츠 관리부서 : 민원홍보담당관 담당자 : 김형미 (☎ 064-741-2285)